특정 차량만 달릴 수 있는 지정차로제
운전자 자신을 위한 운전자보험.

운전자필수상식

고속도로에는 가끔 정해진 차량만 주행할 수 있는 차로라는 표지판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지정차로제입니다. 하지만 안정성의 효율문제가 계속 지적받고 있었는데요. 얼마전에는 지정차로제를 간소화해서 교통법규 준수율을 높였다고 하는데요. 지정차로제는 자동차의 통행 속도를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차로마다 자동차를 지정하는 것입니다. 운동 속도가 느리고 대형 차량일수록 1차로에서 멀리 있는 차로에서 주행하도록 돼 있고 1차로는 추월 차선으로 정체가 있더라도 비워둬야 하는 규정이 있었는데요.


지정차로제 개정은 올해 6월 19일부터 시행됐습니다. 개정된 지정차로를 위반하면 과태료 부과를 받을 수 있는데 속도위반이나 신호위반처럼 단속카메라, 공익신고 등으로 단속한다고 합니다. 승합차별로 분류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차량이 경형, 소형, 중형, 대형 중 어디에 포함되는지 잘 파악해야 합니다. 배기량이나 승차정원, 길이, 너비, 높이 등에 따라 규모가 정해집니다.


지정차로제 간소화로 차로별로 구분했던 내용을 오른쪽 차로만 구분하도록 변경됐습니다. 왼쪽차로는 1차로에 가까운 쪽을 말합니다. 차로가 홀수라면 가운데 차로가 오른쪽차로가 되는데 2차로는 1차로가 왼쪽차로, 2차로가 오른쪽차로이며 3차로는 1차로가 왼쪽차로, 2차로와 3차로가 오른쪽차로입니다. 더 높은 차로를 이용할 수 있는 차량은 다른 차로를 달릴 수 있습니다. 또한, 고속도로가 막히게 되면 시속 80km 밑으로 주행 시 1차로도 주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