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보험계약대출, 놓치지 않는 삼성생명
운전자 자신을 위한 운전자보험.

보험뉴스

경기불황이 계속 이어지자 불황형 대출인 보험계약대출을 알아보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를 놓치지 않고 보험업계가 광고에 기를 쓰고 있는데요.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은 경품을 내걸면서 보험계약대출자를 대대적으로 모집하고 있습니다. 삼성생명에서 보낸 보험계약대출 이용 100% 당첨 이벤트 내용을 보면 모바일창구로 보험계약대출을 받으면 100% 경품에 당첨된다는 내용의 광고를 하고 있습니다.
이달 30일까지 삼성생명 모바일창구에서 보험계약대출을 신청한 가입자에게 자동 응모되는 이벤트로 해피콘SPC 5000원 이용권을 증정하며 하루 최대 5000만 원까지 보안카드와 OTP 없이 이용가능하다는 장점도 같이 알리고 있습니다.

 

보험계약대출의 경우에는 일반적인 은행대출보다 많은 점에서 이득을 볼 수 있는 대출방법입니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보장성 보험에서 해지할 경우 발생하는 환급금내에서 자신이 필요한 금액만큼만 대출 할 수 있는 보험제도 이지요.
일반적인 대출에 비해서 신용평가와 같은 절차가 없기 때문에 저신용자나 저소득자의 경우에는 큰 돈을 쉽게 마련할 수 있는 제도라 볼 수 있답니다.

 

이렇게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절히 활용해 대출의 편의성을 홍보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다른 보험사도 보험계약대출 영업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보험사들이 보험계약대출 광고전에 나선 것은 보험계약대출이 보험사에 안정적인 이득을 가져다주기 때문입니다. 보험계약대출은 보험료를 납입 중인 상품의 해약환급금 범위 내에서 돈을 빌려주는 담보대출 형태이므로 일단 보험료를 떼일 걱정이 없습니다.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한다면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회수하면 됩니다. 계약이 이자수익을 창출하면서 별다른 위험부담이 없기에 보험사의 수익을 책임지고 있는 효자상품인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