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경길, 자동차보험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법
운전자 자신을 위한 운전자보험.

보험뉴스

보험개발원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추석 연휴에 교통사고 평균 건수가 평상시보다 증가한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사고를 대비해 보험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하는데요. 연휴 기간 장거리 운전을 할 때는 교대로 운전하는 일이 많은데 운전자 범위를 늘려놓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운전하다 사고가 났을 때 피해를 보상받지 못할 확률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를 준비하기 위해 단기운전자확대특약으로 운전자 범위를 늘려놓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추석이나 여러가지 이유로 차를 오랜시간 사용하게 되면 이를 대비해 놓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이에 대해서는 운전자인 본인이 알아놓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본인에게 이득이 되는 여러가지 조항들을 알아놓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해당사항의 경우에는 정말로 자신에게 필요한 조항인지를 알아보고 결정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단기운전자확대특약은 가족이나 제삼자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을 때도 보상받을 수 있는 특약인데 가입한 날부터 바로 효력이 일어나지 않고 가입후의 24시부터 효력이 발생하므로 하루 전날 미리 가입해놔야 합니다.
운행 중에 타이어 펑크나 연료 부족 등 긴급한 상황이 일어났다면 긴급출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가입한 자동차보험의 긴급출동 서비스를 사용하면 자동차운행 중 고장 및 사고로 운행이 어려워질 때 가까운 정비업체까지 긴급 견인, 도로 주행 중 연료 소모 시 긴급급유, 배터리 방전으로 시동이 안 걸릴 때 배터리 충전, 타이어 펑크로 운행이 어려울 때 타이어 교체, 열쇠를 잃어버리거나 차 안에 두고 잠갔을 때 잠금장치 해제조치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