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보험에 참여하고 있는 대형 보험사
운전자 자신을 위한 운전자보험.

보험뉴스

미니보험은 매월 보험료가 200원으로 저렴한 상품인데 본래는 중소형사들의 전유물이었지만 최근에 대형 손해보험사와 생명보험사가 미니보험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고 합니다.
미니보험은 핵심 담보를 보장하면서 월 납입하는 보험료가 만원 미만으로 줄어들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보험료에 대해 부담을 얻지 않고 해약를 하는 일이 줄어들게 됩니다.
보험료의 가격이 높으면 해약를 많이 하기 때문에 수익성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데 대형 보험사는 소비자를 1명이라도 더 유지하기 위해 미니보험을 출시하게 되었습니다.

 

미니보험의 경우에는 많은 사람들이 가입하는 보험과는 약간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보험은 많은 보장을 가지고 있는 만큼 보험료가 많이 지불하고 있지만 미니보험은 그렇지 않습니다.
주로 하나의 보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 잘 알아보고 자신이 필요한 보장만 확인한 뒤에 가입하는 것이 좋답니다.

 

미니보험은 좋은 면만 있는 것이 아닌데 소비자에게 미끼를 던져서 정보를 수집하려고 실용성에 초점을 맞춘 것처럼 보험사들이 주장하는 것이라는 말도 이습니다.
최근에 보험료가 별로 비싸지 않은 미니보험을 출시하면서 전쟁하고 있는데 보장기간은 1~2년으로 낮추거나 1회성으로 한정 짓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생명보험업계에서 1위인 삼성생명이 미니 암보험 2종을 출시했는데 커피 한잔보다 저렴한 보험료를 받고 있습니다.
20세 남자를 기준으로 암보험 1종에 가입할 때 주계약 계약금액이 500만 원으로 월마다 200원만 내면 되고 보장내용은 진단비를 집중적으로 500만 원부터 1000만 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